뮤지컬 배우 김호영 성추행 사건
경찰, 무혐의로 결론
'동성 성추행' 김호영, 무혐의 받았다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동성 성추행 혐의에 대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28일 SBS funE에 따르면 김호영의 성추행 혐의를 조사한 경찰이 무혐의로 수사를 마무리 지었다.

김호영 사건을 수사해 온 서울 성동경찰서 여성청소년과는 최근 이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호영은 지난해 9월 차량 내부에서 동성인 A씨에게 유사성행위를 한 혐의로 피소됐다.

소속사 PLK 엔터테인먼트 측은 즉각 "사실 무근"이라면서 고소인 A씨는 40대의 건장한 남성으로 2년 전부터 김호영과 알고 지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업무 관련 일로 그의 집 앞에 찾아갔다가 차에 탔고, 피곤하다면서 김호영이 잠을 청하자 자신도 잠이 들었고, 이상한 낌새에 잠을 깼고 바지가 벗겨진채로 차를 뛰어나갔다고 주장했다.

김호영은 A씨를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맞고소 했다.

김호영은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하고 2002년 뮤지컬 '렌트'로 데뷔했다. '마마 돈 크라이', 킹키부츠', '맨 오브 라만차', '광화문연가' 등에 출연한 뮤지컬계 스타다. 지난해 '쌉니다 천리마마트'에 출연 중 성추행 의혹에 휩싸여 구설수에 올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