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서 입국하 55세 남성
고열 근육통으로 폐렴진단 받아
27일 네 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네 번째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했다. 네 번째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오전 국내 네 번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를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네 번째 확진자는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다. 해당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했다. 21일 감기 증세로 국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25일 고열(38℃)과 근육통이 발생해 의료기관을 다시 찾아 진료를 받았다. 그 뒤 보건소에 신고한 후 능동감시를 실시하던 중 26일 근육통 악화 등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 서울대병원) 으로 격리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했다. 이날 오전 검사 결과, 국내 네 번째 감염 환자로 확진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