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산업부 협의 후 1단계 600억가량 예상
한전공대 31일 법인설립 인가…첫 재산 출연

한전은 한전공대(가칭) 법인 설립과 관련해 600억원가량의 재산을 해당 법인에 출연하기로 했다.

27일 한전에 따르면 교육부 대학설립심사위원회가 이달 31일 한전공대 법인 설립 인가를 하면 오는 5월까지 600억원가량의 한전 재산을 해당 법인에 출연한다.

한전 관계자는 "법인 설립 인가가 이뤄지면 3 주내에 법인 등기를 하고, 그로부터 3개월 이내에 한전 재산을 해당 법인에 출연하기로 돼 있다"며 "기재부, 산업부와 협의해 한전공대 설립 총사업비 6천200억원(잠정) 중 1단계로 600억원가량을 출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미 재산 출연과 관련해 이사회 의결을 거친 만큼 이후 단계적으로 재산을 출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전은 2022년 개교에 차질이 없도록 해당 법인에 대한 실무 지원을 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법인이 학교운영과 관련한 준비를 하지만, 한전도 인사·행정적 지원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특히 총장과 교수 선발을 위해 다각적으로 논의를 하고 있고, 특히 총장의 경우 국내외 저명한 인사들을 대상으로 물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으로, 전남 나주시 부영CC 부지 120만㎡에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학생은 1천여명, 교수는 약 100명 규모가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