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지방세입정보화추진단은 서울에 남아
행안부 소속 5개 조직, 상반기 중 세종시 이전 확정

행정안전부가 세종시로 옮긴 뒤에도 서울에 남아있던 소속기관 등 5개 조직이 올해 상반기 중 세종시로 이전하기로 확정됐다.

추가 이전 대상으로 거론되던 6개 조직 가운데 1개를 제외하고 모두 세종으로 옮기는 것이다.

하지만 이들 조직 업무 특성상 세종 이전 후에도 서울 출장이 불가피해 효율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27일 정부 관계자와 행안부에 따르면 이번에 세종시로 이전하는 조직은 소속기관인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와 부처 내 임시조직인 행정서비스통합추진단·정부혁신전략추진단·주민자치형공공서비스추진단·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이다.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가 5월 중 이전하기로 시기까지 확정했고 나머지 조직도 상반기 중에 짐을 싸기로 지난해 연말 장관 결재를 마쳤다.

세종시로 옮겨가는 직원은 모두 100여명이며 임시직을 포함하면 더 많다.

5개 조직 모두 행안부 별관 인근에 건립 중인 민간 건물을 임차해 사무실로 사용하게 된다.

이 건물은 행안부 별관과 같이 KT&G 소유로, 상반기에 완공 예정이다.

현재 공간배치 등을 위한 실시설계를 진행 중이라고 행안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다만 세종 이전 대상으로 함께 거론되던 차세대지방세입정보화추진단은 서울에 남게 됐다.

차세대지방세입정보화추진단은 지방세 납부 서비스와 세무 행정 시스템 통합 작업을 담당하는 조직이다.

정보화 사업 관련 업무가 주로 서울·수도권에서 이뤄지는 점을 고려해 서울에 남되 현재 정부서울청사에서 마포구 상암동의 한국지역정보개발원으로 이전하게 된다.

이번에 세종으로 옮기는 행안부 조직들은 당초 업무 특성을 고려해 이전 대상에서 빠졌던 곳들이다.

작년 2월 행안부 본부가 세종시로 간 뒤에도 서울에 남아 있었다.

그러다 작년 5월 국무조정실에서 장·차관의 서울 집무실 폐쇄와 내부 보고·회의를 위한 서울출장 금지 등 '세종 중심 근무 정착 방안'을 내놓으면서 추가 이전 대상에 포함됐다.

하지만 이들 조직의 업무 특성상 세종시로 이전할 경우 서울 출장이 불가피해 효율성이 떨어질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과거사관련업무지원단의 경우 외교부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등과 수시로 협의하는 업무가 많고,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교수 등 외부 전문가 위원들이 대부분 서울지역에 있어 매달 두차례 여는 정기 회의를 세종시에서 진행하기가 여의치 않다.

행정서비스통합추진단도 세종시로 이전하면 전산 관련 협력업체를 구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밖에 임시직원들을 새로 구해야 할 처지에 놓인 조직도 있다.

세종 이전을 두고 방침이 갑자기 바뀐 탓에 단기간에 여러 차례 사무실 이전 비용이 들어가게 된 것도 문제다.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추진단은 지난해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본관으로 이전했고, 정부혁신전략추진단과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도 지난해 정부서울청사 내에서 사무실을 옮겼는데 올해 다시 이삿짐을 싸게 됐다.

정부세종 신청사가 2022년 완공되면 일부 조직은 3년여만에 세 차례째 이사해야 할지도 모른다는 지적도 나온다.

행안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우려되는 부분이 일부 있지만 부처 이전 취지에 맞게 조직을 이전하기로 결정이 났다"며 "다만 세종 신청사의 경우 모든 부처와 조직이 입주할 수 있는 것은 아니어서 이번 이전대상 조직들이 모두 2년 후에 다시 옮기게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행안부 소속 5개 조직, 상반기 중 세종시 이전 확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