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재난·재해, 자살, 폭력 등 갑작스러운 사건을 경험한 청소년에게 나타나는 심리적 외상 후유증 등 2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고위기 청소년 맞춤형 프로그램' 사업을 확대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청소년의 심리적 외상 사건 발생 시 회복을 돕는 사업이다.

경기도, 청소년 트라우마 극복 프로그램 확대

위기에 처한 청소년에게 즉각적인 심리적 안정화와 의료기관 연계, 치료비 지원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경기도 청소년 상담복지센터는 앞서 경기도 자살예방센터(2018년), 경기도교육청(2019년)과 청소년 관련 사건 긴급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올해는 소방본부, 공공보건의료기관 등으로 관계기관 협력체계를 확대할 예정이다.

도는 긴급 지원 지침서와 안정화 프로그램, 집단상담 워크북 등을 개발해 배포하고 긴급 치료비 지원(1인당 30만원 한도), 간접 외상을 경험하는 실무자의 회복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김능식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심리적 외상으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많은 청소년이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