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전 국내에서도 세번째 확진환자 발생
문재인 "24시간 대응 체계 가동"
중국인 입국 금지 청원은 30만명 '돌파'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3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3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국내에서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세 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를 내놓았다. 하지만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중국인 입국 금지'를 제안한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사람이 30만명을 돌파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를 믿고 과도한 불안을 갖지 마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내에서 우한 폐렴 세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모든 단위에서 필요한 노력을 다 하고 있다"며 "중국 여행객이나 방문 귀국자 수가 많기 때문에, 정부는 설 연휴 기간에도 긴장을 늦추지 않으며 24시간 대응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도 질병관리본부장과 국립중앙의료원장에게 전화해 격려를 하고, (대응에 힘써달라는) 당부 말씀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10시25분부터 37분 동안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통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관련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이처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정부를 믿어달라"고 호소했지만, 국민들의 불안감은 더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감지된다.

이날 오후 2시16분 현재'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제목의 청원은 30만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와대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이날 오전 돌파한 데 이어 참여자가 더 늘고 있는 것이다.

청원인은 "중국발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다"며 "북한마저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는데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기간이라도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우리나라에 우한 폐렴이 상륙한 뒤에는 늦지 않겠는가"라며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에서 국내로 입국하는 사람은 하루 평균 3만2000명에 달한다. 이들 모두를 대상으로 게이트 검역을 진행하는데 물리적 한계가 있는 만큼, 호흡기 증상이 없더라도 우한시에 오랜 기간 거주했거나 열이 나는 증상만으로도 감시를 강화하는 쪽으로 정부 검역 수위가 높아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