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랑주의보도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 앞바다까지 확대될 듯

26일과 27일 제주도에 강한 바람과 돌풍이 불어 항공편을 통한 귀경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제주도 26일 오후부터 강풍…항공편 귀경길 등 차질 예상

제주지방기상청은 26일부터 28일 오전까지 제주도 남쪽 해상을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흐리고 50∼100㎜의 비가 내리며, 때로는 강풍과 돌풍이 불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저기압의 북상 정도에 따라 강수지역과 강수량, 강수형태의 변동이 클 것이라며 기상정보에 유의해달라고 전했다.

기상청은 26일 오후 6시 이후부터 27일 낮 12시 사이에 산지를 중심으로 시간당 20㎜ 안팎의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26일 오후 3시부터 28일 오전 9시까지 초속 10∼22m의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안전사고와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26일 오후 6시부터 27일 오후 9시까지 제주국제공항에 강풍과 돌풍이 일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가능성이 있으니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인 상태로 바람이 초속 10∼16m로 불고 물결도 2.0∼4.0m로 매우 높게 일고 있으며, 제주도 앞바다와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에도 26일 오후부터 풍랑주의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은 이와 함께 28일까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니 해안 저지대에서는 만조 시 침수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유의하고, 월파로 인한 안전사고 등도 주의해달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