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홍콩이 25일을 기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대처하기 위해 최고 수준의 경보 단계인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에 중국 본토로의 모든 공식 방문이 금지되며 휴교령이 내려져 모든 초·중등학교의 개학도 연기된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부로 대응 단계를 비상사태로 격상하며, 중국 본토로의 모든 공식 방문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