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에 난 불, 대피 못 해 참변…풀리지 않는 '의문'
"아침부터 싸우는 소리"…경찰, 방화·타살 여부 수사 착수


설날인 25일 전남 해남의 김 공장 숙소에서 불이 나 외국인 노동자 3명이 숨졌다.

숨진 이들은 태국에서 온 외국인 노동자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인과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

특히 숨진 노동자들이 30대 젊은 나이인 데다 한낮에 1층 단층 주택에서 난 불을 피하지 못하고 변을 당했다는 점에서 타살과 방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설날 '평온함' 깬 화마…태국인 노동자 3명 숨져

◇ 평온한 설날 오후 덮친 화마…대피 못 하고 참변
불은 이날 오후 3시 37분께 해남군 현산면의 외국인 노동자들이 거주하고 있는 한 단층 주택에서 발생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차 10대와 119 구조대원 25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이 불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태국인 노동자 3명이 숨졌다.

숨진 외국인들은 모두 30대 중반으로 남성 2명과 여성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불은 숙소 내부를 태운 뒤 40여분 만에 완전히 꺼졌으나 욕실에서 2명, 거실에서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불이 난 곳은 인근 김 공장에서 운영하는 외국인 노동자 숙소로, 숨진 노동자들은 21일 오후부터 이곳에서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 "아침부터 싸우는 소리"…경찰, 방화 여부 등 수사 착수
숨진 태국인 노동자들은 일용직으로 김 공장 측이 제공한 숙소에서 지내왔다.

한 이웃 주민은 "아침부터 싸우는 소리가 났는데, 불이 날 당시 폭발음은 들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불이 모두 꺼진 뒤 경찰이 현장을 확인한 결과 흉기 등 타살을 뒷받침할만한 도구는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밝히기 위해 26일 오전 11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 정밀 감식을 벌이기로 했다.

또 숨진 외국인 노동자들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도 할 계획이다.

타살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합동 정밀 감식과 부검을 해봐야 안다"고 말했다.
설날 '평온함' 깬 화마…태국인 노동자 3명 숨져

◇ "대피 못 한 사정이라도"…풀리지 않는 '의문'
불은 단층 짜리 숙소 내부만 태웠는데 소방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출입문이 열려있었다.

화재로 인한 구조물 붕괴 사고는 없었다.

경찰은 이날 화재 발생 시각이 취약 시간대인 야간이나 새벽이 아닌 대낮에 발생한 데다, 유사시 탈출이 용이한 1층 단독 주택인데도 인명피해가 큰 점을 토대로 수사를 벌이고 있다.

불은 긴급 출동한 119 소방대에 의해 40여분 만에 완전히 꺼져 외부는 거의 타지 않은 상태였다.

특히 불이 나기 전 이들 3명 외에 1명이 더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주민의 목격담도 나왔다.

경찰은 숨진 세 사람의 정확한 신분을 파악 중이다.

체류비자 유효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라며 "중요한 사실이 밝혀지거나 언론에 알릴 내용이 있다면 공식 경로를 통해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