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5일 "어르신들께서 북한을 방문하시고 정부가 그 비용을 지원해드리는 방법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설 당일인 이날 경기도 파주 임진각 망배단에서 열린 '제36회 망향경모제'에서 이산가족들을 만나 한 격려사에서 "어르신들의 75% 이상이 (북한 내) 고향방문을 희망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헤어진 가족을 만나고, 그리운 고향을 찾는 일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며 "어느 누구도, 그 어떤 이유에서라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가 대북 개별관광 방식 중 하나로 구상 중인 이산가족 및 사회단체가 비영리목적으로 금강산이나 개성을 방문하는 방안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또한 김 장관은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대면상봉은 물론, 생사확인,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면회소 개보수를 통한 상시상봉까지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날 이산가족들과 함께 헌화와 분향을 하며 이산의 아픔을 위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