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가족 온다고 아궁이에 불 지폈는데…" 울산 농가 화재

24일 오후 1시 5분께 울산시 울주군 청량읍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

불은 단층 기와집과 가재도구 등을 모두 태워 소방서 추산 4천76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내고 30여 분만에 꺼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집주인은 "설 명절을 맞아 아들 가족이 방문해 한동안 사용하지 않던 아궁이에 오전 10시께부터 장작을 때웠다"고 소방당국에 진술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궁이와 가까운 작은 방에서 불이 시작된 점 등으로 미뤄 취급 부주의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