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날 연휴는 서울에서 보내는 사람이 늘어날 전망이다. 대체공휴일(27일)을 더해도 연휴기간이 4일로 짧다보니 귀성을 포기한 사람들이 늘었고, 한적한 서울로 나들이를 오는 역귀성객들이 많아져서다. 이들을 겨냥해 서울 시내 각종 문화시설에서는 각종 체험·공연·전시 등 다채로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서울 돈의동 박물관 마을을 찾은 관광객들이 전통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돈의동 박물관 마을을 찾은 관광객들이 전통놀이 체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는 24일부터 27일까지 '돈의문 설맞이 한마당'이 진행된다. 국악, 마술 등 공연부터 떡국 먹기, 떡메치기, ‘쥐’ 그림 페이스페인팅, 투호·팽이·제기차기 등 민속놀이까지 다양한 공연·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평소 다양한 전통문화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는 운현궁에서도 같은기간 '설날 큰잔치'가 열린다. 조선 고종의 아버지 흥선대원군이 머물던 궁에서 전통공연과 활쏘기, 윷놀이 등 민속놀이, 새해 행운부적 찍기 등 우리 전통문화를 즐길 수 있다.

경복궁에서는 설날인 25일 새해를 기념해 오후 2시 수문장 교대의식을 마친 뒤 불화장(국가무형문화재 제118호) 전수교육조교가 그린 수문장과 종사관 그림을 나누는 '2020 세화(歲畫) 나눔' 행사도 진행한다. 세화는 새해 첫날 세시풍속으로 질병이나 재난 등의 불행을 사전에 예방하고 한 해 동안 행운이 깃들기를 기원하는 내용의 그림을 그려 나누는 것을 말한다.

남산골한옥마을 설 축제인 '모두의 설'은 24~26일 펼쳐진다. 십이지 탈놀이, 길놀이와 차례상 해설, 설 맞이 특별공연 등이 마련된다. 서울을 대표하는 박물관 마당과 로비 등에서도 각종 설맞이 행사가 진행된다. 오는 26일에는 서울역사박물관 '설맞이 한마당'과 한성백제박물관 '설날 박물관 큰잔치'로 민속공연과 전통놀이를 즐길 수 있다. 문화재청은 설 연휴기간 4대궁(창덕궁 후원만 제외)과 종묘 등을 무료로 개방한다. 평소 예약제인 종묘도 연휴기간에는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서울 주요 쇼핑몰·아울렛·백화점들은 `쇼캉스(쇼핑+바캉스)`를 즐기려는 고객들을 겨냥해 할인 행사뿐 아니라 다양한 즐길거리도 마련했다. 신세계 스타필드는 도심에서 편하게 연휴를 즐기는 몰링족을 겨냥해 전통 춤과 음악이 어우러진 퍼레이드, `복`을 기원하는 퍼포먼스 등 다양한 새해 기념 행사를 펼친다. 스타필드는 이번 설 연휴 휴무 없이 영업한다. 26일 오후 2시와 5시 스타필드 코엑스몰에서는 봉산탈춤과 사자놀이로 흥을 돋우는 `설맞이 퍼레이드`를 연다. 총 22명의 공연단이 전통 음악 연주와 역동적인 춤을 선보이며 관람객과 만난다. 공연단이 직접 전통 간식을 나눠주고 함께 사진 촬영도 해 명절 분위기를 한층 띄울 예정이다.

휴무 없이 연휴기간 영업하는 롯데몰과 25일 외에는 모두 문을 여는 롯데아울렛도 연휴 기간에 풍성한 신년 맞이 행사를 이어간다. 서울 잠실 롯데월드몰은 24~27일 3층 홍대 맛집 테마존 `홍그라운드` 앞에서 구매 고객 대상으로 캡슐 뽑기 게임을 통해 롯데뮤지엄 입장권을 주는 이벤트를 연다.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기흥점은 24일 `이색 석고 마임 퍼포먼스`와 `설명절 사물놀이·판소리`행사를, 26~27일에는 `애니멀 인형 퍼포먼스`와 `낭만 뮤직페스티벌` 같은 이벤트를 제공한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