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방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의 설 연휴 군 유입을 막기 위한 예방조치를 강화한다.

23일 국방부는 우한 폐렴 최초 국내 확진 환자가 발생한 이달 19일을 기준으로 잠복 기간(최대 14일) 내 중국을 방문한 모든 장병을 대상으로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료종합상황센터와 연계한 국방부(국군의무사령부) 방역대책반을 운영, 질병관리본부·중앙방역대책본부 핫라인을 구축해 의심 환자가 발생할 경우 즉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국방부는 군 병원 응급실 감시체계를 통해 24시간 감염병 모니터링도 진행 중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설 연휴 가족·친지 방문과 국내외 여행 등으로 장병들의 감염병 발생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감염병 예방조치를 강화했다”며 전군에 '군 발열 환자 관리지침'을 배포하고, 질병관리본부의 '설 연휴 감염병 예방 수칙' 준수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