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 2만5천명, 경춘선 8천명…축구장 22개 규모 녹지 확보
경의·경춘선숲길 하루 3만3천명 방문…"미세먼지 저감 효과"

철도 폐선 부지를 활용한 경의선·경춘선숲길이 지역 명소로 자리 잡았으며 미세먼지 저감과 생태계 복원 등의 효과가 있다고 서울시가 자체 분석했다.

23일 시에 따르면 하루 평균 방문객이 경의선숲길은 2만5천명, 경춘선숲길은 8천명 수준으로 집계됐다.

두 곳의 도시 숲은 총면적 15만7천518㎡에 달해 축구장 22개 크기다.

시는 "두 숲이 경유차 165대가 1년간 내뿜는 277㎏만큼의 미세먼지를 저감한다'며 "숲길의 온도는 주변보다 8∼10도가량 낮게 측정되는 등 열섬현상 완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생물종 다양성을 높여 생태계를 복원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경의선숲길에서 천연기념물 제323-8호 황조롱이가 발견됐다.

경춘선숲길에는 서울시 보호종인 쇠딱따구리, 꾀꼬리, 박새가 서식하고 있다.

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경의·경춘선숲길 사업효과 분석' 보고서를 내달 중 발간해 앞으로 비슷한 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경의선숲길은 2016년 용산구민센터에서 가좌역에 이르는 구간에 생겼다.

경춘선숲길은 2018년 노원구 경춘철교에서 시작해 육군사관학교 방면으로 이어지는 경춘선 폐선 구간에 조성됐다.

경의·경춘선숲길 하루 3만3천명 방문…"미세먼지 저감 효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