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율과 찬성률 합산 점수, 공동후보지가 단독후보지 보다 높아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 후보지 확정을 위한 주민 투표가 열린 21일 오후 경북 의성군 의성읍 의성예비군지역대 사무실에서 주민들이 개표가 시작되자 개표 결과를 기다리며 '신공항 후보지는 비안으로'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 후보지 확정을 위한 주민 투표가 열린 21일 오후 경북 의성군 의성읍 의성예비군지역대 사무실에서 주민들이 개표가 시작되자 개표 결과를 기다리며 '신공항 후보지는 비안으로'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에 들어선다.

22일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실시한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주민투표에서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점수가 단독후보지(군위군 우보면)를 앞섰다.

공동후보지에 대한 의성군민 투표율은 88.69%·찬성률은 90.36%이고 단독후보지에 대한 군위군민 투표율은 80.61%·찬성률은 76.27%를 기록했다.

투표율과 찬성률을 50%씩 합산한 점수는 공동후보지가 89.52로 단독후보지(78.44)보다 높게 나왔다.

앞서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후보지 2곳에 대한 주민투표 찬성률(50%)과 투표율(50%)을 합산해 점수가 높은 곳을 선정하기로 했다.

군위군 주민은 투표용지 2장으로 단독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과 공동후보지인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에 각각 찬반 기표를 하고 의성군 주민은 투표용지 1장으로 공동후보지에 찬반 투표를 했다.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군위군과 의성군은 각각 국방부에 신공항 유치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이변이 없는 경우 군위군은 소보면 지역을, 의성군은 비안면 지역을 유치지역으로 기재한다.

그러나 김영만 군위군수가 개표 결과에 불복해 점수에서 뒤진 우보면 유치를 신청하겠다고 밝혀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추진 일정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구 경북 통합 신공항의 전신이 되는 대구국제공항은 1958년 공군 제11전투비행단이 대구에 오면서 공군비행장으로 사용됐다. 1961년 민간 공항을 겸해 운영됐으나 소음 등 문제로 2016년 8월 정부가 대구공항을 군·민간 통합 방식 이전을 결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