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검찰 중간간부 인사

1차장에 이종근·구자현 거론
3차장엔 특수통 김형근 유력
이성윤 측근 대거 중용 예상
靑 겨냥 수사 동력 힘 빠질듯
23일로 예정된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윤석열 사단’이 밀려나고, 현 정권과 코드가 맞는 검사들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의 차장검사 등 요직을 꿰찰 전망이다. 특히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한솥밥을 먹었거나 현 정부 들어 법무부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검사들이 중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靑 선거개입 수사' 서울중앙지검 2차장에 진재선 물망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23일 차장·부장검사급 검찰 중간간부와 평검사 인사를 할 계획이다. 현 정권을 겨냥해 수사를 진행한 서울중앙지검의 신자용·신봉수·송경호 차장검사와 고형곤·김태은 부장검사 등은 대거 지방으로 내려가고, 그 자리에 친(親)정부 인사를 배치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와 여권을 향한 수사 동력을 떨어뜨리기 위해서다. ‘조국 수사’를 맡은 서울동부지검 차장과 ‘신라젠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남부지검 차장도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는 이종근 법무부 검찰개혁 추진지원단 부단장(사법연수원 28기)과 구자현 평택지청장(29기) 등이 물망에 오른다. 이 부단장은 검찰 직접수사 부서 폐지 등 직제개편 아이디어를 가장 먼저 제시한 인물로 알려졌고, 구 지청장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시절 법무검찰개혁단장을 지냈다.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 2차장에는 ‘공안통’ 진재선 법무부 검찰과장(30기)이 거론된다. 진 과장은 이성윤 지검장이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있을 때 그 휘하에서 검찰 고위직 ‘물갈이’ 인사의 실무 작업을 맡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의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3차장에는 이 지검장의 핵심 측근이자 ‘특수통’으로 분류되는 김형근 성남지청 차장(29기)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30기), 전준철 수원지검 부장검사(31기), 조두현 법무부 장관 정책보좌관(33기) 등도 영전할 것이란 얘기가 나온다. 한 검사는 “검찰 내부에서 현 정부 입장만을 대변하는 ‘법무부 5인방’으로 평가받는 김오수 차관, 이성윤 검사장, 진재선 과장, 이종근 부단장, 조두현 법무부 장관 정책보좌관 등은 인사후에도 여전히 득세할 것”이라며 “진 과장과 이 부단장은 서울대 운동권 출신이라 청와대측에서 특별히 선호하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인사를 앞두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차장검사 승진 대상자들을 상대로 ‘전화 면접’을 진행하며 ‘이석기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는 등 사상 검증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로부터 인사 검증을 받은 검사들 사이에선 “이념 성향을 인사 잣대로 삼으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법조계 관계자는 "대한민국은 사상의 자유가 보장되는 나라"라며 "검사에 대해 전문성을 평가하는 것이 아닌 사상을 평가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이인혁/안대규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