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인천·경기남부 미세먼지 '나쁨'…충청·남부지방에 겨울비

수요일인 22일 일부 수도권 지역에서 미세먼지가 '나쁨' 상태를 보이겠다.

21일 국립환경과학원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따르면 22일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대부분 권역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인천과 경기 남부는 대기 정체 탓에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축적돼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강원 영동과 광주, 전남, 제주는 '좋음' 수준으로 예상된다.

전국은 대체로 흐리고 새벽에 제주도와 전남에 비(제주도 산지에는 비 또는 눈)가 시작돼 오전에는 전북과 경남, 오후에는 충청도와 경북으로 확대되겠다.

비는 23일 오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22일부터 23일 오후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도에 20∼60㎜(제주도 산지 120㎜ 이상), 충청 남부와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 울릉도·독도에 5∼40㎜, 충청 북부에 5㎜ 내외다.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북상 정도 등에 따라 강수 지역이나 강수량 변동성이 클 수 있어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 정보를 참고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많은 비가 내리는 제주도와 남해안, 충청 남부와 그 밖의 남부지방에서는 산사태, 축대 붕괴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오후부터 바람이 시속 30∼45㎞로 강하게 불고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어 시설물 관리에도 신경 쓸 필요가 있다.

아침 기온은 -6∼5도, 낮 기온은 6∼12도로 평년보다 5∼6도가량 높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