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안전센터 관할 면적 서울의 11배…인력 한계에 대응시스템 보강

경기도 소방공무원 인력이 마침내 1만명 시대를 맞았다.

그러나 소방공무원 한 명이 담당하는 인구와 시설물은 여전히 전국에서 가장 많다.

인력 증가에도 소방력이 수요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경기도는 소속 소방공무원 정원을 현재 9천684명에서 1만428명으로 744명을 증원하는 내용의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 개정안'을 21일 입법 예고한 가운데 오는 4월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도 소방공무원 정원이 1만명을 넘어선 것은 1992년 도 소방본부 신설 이후 처음이다.

경기도 소방공무원 1만명 시대…담당 인구·시설 여전히 최다

이런 인력 확충에도 택지 개발과 인구 유입으로 소방활동 요인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경기도 소방공무원 여건은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도에 따르면 소방공무원 1인당 담당 인구수는 1천393명, 시설물 수는 35만개로 전국에서 가장 많다.

1개 119안전센터가 담당하는 면적도 56㎢로, 서울시(5㎢)의 11배가 넘는다.

전국 대비 경기도 인구수는 25%, 화재 발생 건수는 23%, 30층 이상 고층 건축물 동수는 29% 정도를 차지고 있지만, 소방 인력은 전국(현 정원 기준 5만5천964명)의 17%에 불과한 실정이다.

소방 인력뿐 아니라 소방서 수와 119구급차 보유 대수도 각각 16%에 머물러 있다.

이런 여건 속에서 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해 화재 안전 특별조사, 비상구 신고포상제, 119소방안전패트롤 등의 운영으로 화재 사망자 수(2018년 62명→2019년 47명)와 재산피해액(2018년 2천700억원→2019년 2천83억원)을 각각 24%, 23% 줄이는 성과를 보였다.

다만, 이런 노력에도 소방차 재난 현장 도착 시간은 8분 18초로, 전국 평균(7분 15초)보다 63초가 늦은 형편이다.

이런 여건을 고려해 주민이 요구하는 지역을 중심으로 올해 119안전센터 6곳을 신설하고, 637억원을 들여 펌프차 등 필수 소방장비 230종 6만9천911대를 보강할 계획이다.

아울러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구축, 드론·loT(사물인터넷) 화재 감지 시스템 등 디지털 장비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오는 4월 소방공무원의 국가직 전환에 맞춰 행정2부지사 산하 북부소방재난본부를 도지사 직속으로 이관하고 그 아래 예방대응과를 예방과와 대응과로 분리·신설한다.

경기도 소방공무원 1만명 시대…담당 인구·시설 여전히 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