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 닷새간 인천공항 104만명 몰린다…'우한폐렴' 방역 총력

이번 설 연휴 기간에 하루 20만명이 넘는 여행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항공사는 '우한 폐렴'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인 이달 23∼27일에 총 103만9천144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21일 밝혔다.

하루 평균으로 따지면 이 기간 매일 20만7천829명이 공항을 이용한다는 계산이다.

항공사의 항공편 예약 정보 등을 토대로 추산한 결과다.

이는 작년 설 연휴 기간(총 7일)보다 2.8% 늘어난 규모다.

이번 연휴 중에 공항 이용객이 가장 많은 날은 연휴 첫날인 24일(금요일)로 총 22만3천157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은 출국자 수도 11만 명으로 이번 연휴 기간 중 최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도착 여객 수가 가장 많은 날은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월)이 될 전망이다.

이날 인천공항 입국자 수는 11만4천명으로 예상된다.
설연휴 닷새간 인천공항 104만명 몰린다…'우한폐렴' 방역 총력

인천공항공사는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국내에서 확진된 만큼,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 대책을 강화한다.

중국 우한에서 항공편이 도착하면 해당 구역에 추가 방역을 하고, 검역을 강화하기 위해 우한발 입국 항공편은 전용 게이트를 이용하도록 했다.

입국장 소독 살균은 주 2회로 평소보다 2배 늘리고, 무빙워크·에스컬레이터의 손잡이, 엘리베이터 손잡이와 버튼, 공중전화, 음수대, 화장실 기저귀갈이대 등은 하루에 2번씩 소독하기로 했다.

공사는 바이러스 확산 질병관리본부, 국토교통부 등과 협조해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쏟을 방침이다
인천공항공사는 설 연휴 기간에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한다.

혼잡 시간대에는 보안검색대를 추가로 운영하고, 출국장 운영 시간도 평소보다 30분 연장해 혼잡을 최대한 완화할 계획이다.

25∼26일에는 공항철도가 추가로 운행할 예정이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연휴 기간에 여객들이 안전하고 편하게 인천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대중교통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면 더 쾌적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