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주원남동·금오시장·선산시장 등
구미시 도시재생 뉴딜사업 신규 3곳 추진

경북 구미시는 원평동 이외 3곳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지난해 원평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시작한 데 이어 올해부터는 선주원남동, 금오시장, 선산시장 등 3곳의 도시재생 사업을 추가로 진행한다.

선주원남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일반근린형)은 사업면적 16만578㎡, 총사업비 167억원, 사업기간 2020년∼2023년(4년간)이다.

주요 사업내용은 금리단팩토리 조성, 금리단길 도로 다이어트, 금리단 캠프 조성, 경로당 정비 등이다.

이 사업으로 원평동 중앙시장∼문화로∼구미역∼금오산으로 연결되는 구미역 뒤쪽 역세권을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됐다.

또 금오시장 도시재생 뉴딜사업(중심시가지형)은 기존 유흥·숙박 밀집지라는 이미지를 개선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목표로 추진한다.

금오시장을 포함한 사업면적이 25만236㎡이고 총사업비는 250억원이다.

올해 사업 공모를 거쳐 2025년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선산시장 도시재생 뉴딜사업(중심시가지형)은 사업면적 20만㎡이고, 올해 상반기에 수행기관을 선정한 후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선산의 역사·문화 자원을 활용해 부도심 기능을 회복하고 선산시장을 중심으로 한 구미 북부권역의 새로운 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창수 구미시 도시재생과장은 "원평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진행 중인데, 지난해 말 공단동이 국가시범 도시재생혁신지구로 선정됐다"며 "올해부터 선주원남동, 금오시장, 선산시장 등 3곳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