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과천시는 3월부터 지역주민에게 체육관·운동장을 개방하는 학교에 시설개방에 들어가는 운영비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3월부터 올 2월까지 각 학교 홈페이지와 시설 게시판 등에 명시된 체육관·운동장 개방 규정·개방 시간 등을 기준으로 실적을 평가해 학교당 기본 2백만원에서 1천만원까지 운영비를 차등 지원하기로 했다.

[과천소식] 학교 체육관·운동장 개방하면 운영비 지원

시는 시설개방에 따른 학교의 재정부담을 덜어줘 많은 학교가 교육 활동에 지장을 주지 않는 유휴시간대에 시설 개방을 확대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학교에서는 체육시설 개방으로 얻는 수익보다 개방에 따른 전기요금·수도요금 등 공공요금에 대한 재정부담, 시설 훼손에 대한 걱정으로 개방을 꺼려왔다.

과천시는 시설개방 학교 운영비 지원과는 별도로 올해부터 학교 건물 외벽 및 외부유리창 청소비를 격년으로 지원하는 등 학교 교육환경개선 사업에 42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과천시 관계자는 "그동안 학교 체육 시설 활용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가 많았다"면서 "학교가 시설을 적극적으로 개방하면 많은 시민이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