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고양시가 세계 4대 스마트시티 인증 도시에 이름을 올렸다.

화성·고양시 ISO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서 받아

화성시는 21일 서울 중구 소재 영국표준협회(BSI) 코리아 본사에서 스마트시티 국제인증(ISO 37106)서를 받았다.

인증서 수여식에는 서철모 화성시장, 피터푸 BSI 동북아시아 대표를 비롯해 함께 인증을 획득한 고양시 관계자, 영국 대사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스마트시티 국제인증은 국제표준화기구 ISO가 2018년 세계 스마트시티 구축 및 확산을 위해 마련한 기준이다.

이 스마트시티 국제표준은 BSI가 만든 'PAS 181'이 국제표준으로 승격한 것으로, 인증 심사는 BSI가 진행하고 있다.

앞서 BSI는 2018년 케임브리지, 피터버러, 모스크바, 두바이, 세종시 등을 스마트시티 세계 5대 시범도시로 선정한 바 있으나, 실제 인증까지 획득한 것은 세종시가 유일했다.

지난해에도 세계 유명 도시들이 인증 획득을 추진했으나, 화성·대구·고양시 등 국내 도시 3곳만 추가 인증을 받았다.

이날 수여식 행사에는 화성시와 고양시 관계자만 참석했다.

화성시는 심사결과 도시비전, 스마트시티 로드맵, 시민 중심 서비스 등 22개 세부항목 모두에서 평균 레벨 3(성숙) 이상을 받았다.

또한 자율주행 기반기술, 지능형 교통시스템, CCTV 선별관제 시스템, 광대역 자가통신망 구축 등 첨단기술 인프라 구축에서도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