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맞아 나눔 활동 기부금 1억 5천만원을 부산광역시에 전달
취약계층 지원 및 전통시장 활성화․환경보호를 위한 사회공헌활동 시행
캠코,2020년 설명절 맞아 따뜻한 나눔활동

사진설명: 문성유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왼쪽)은 21일 부산광역시청에서 설 명절을 맞아 부산지역 내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 활동 기부금 1억5000만원을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에게 전달했다.캠코 제공.

문성유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은 21일 부산광역시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 신정태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설 명절을 맞아 부산지역 내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 활동 기부금 1억 5000만원을 부산광역시에 전달했다.

이번 부산광역시에 전달된 기부금은 부산지역 취약계층 지원 및 전통시장 활성화․환경보호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캠코 임직원들도 봉사활동에 참여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나눔 실천에 동참했다.

권남주 캠코 부사장 등 임직원 45명은 지난 13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취약계층 및 미혼모를 위한 영유아용품 상자 ‘캠코 키우미 박스’를 제작하는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캠코 키우미 박스’에는 신생아용 모자․턱받이․내의․젖병․손싸개 등 총 17종의 영유아용품이 포함됐다. 부산지역 미혼모 및 중위소득 80%이내 임산부 320명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캠코 상임이사 5명 등 임직원 50명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전통시장 활성화 및 일회용품 사용 절감을 통한 환경보호를 위해 부산 부전시장 등 부산지역 16개 지자체에 소재한 전통시장을 찾아 시장을 이용하는 지역주민들에게 장바구니 및 에코백 1만1700개를 전달하는 나눔 활동을 펼쳤다.

문성유 사장은 “우리 주변의 이웃들이 따뜻한 설 명절을 맞이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나눔 활동을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나눔 문화 확산을 통해 지역사회와 상생ㆍ협력을 강화하고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더욱 확대하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