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 '영농부지 조성' 협약
고속도로 주변 '노는 땅'에 대학생 창업농 꿈 심는다

영농 창업에 도전하는 젊은 인재들이 고속도로 주변 빈 땅을 활용해 꿈을 현실로 바꾸는 실험에 나선다.

충남대와 한국도로공사 대전충남본부는 21일 오후 충남대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회의실에서 젊은 창업농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도로공사는 대전남부순환고속도로 안영 톨게이트 인근에 3천800㎡ 규모의 영농 부지를 조성한다.

충남대 영농창업사업단 소속 학생들 손에 맡겨 활용토록 할 예정이다.

도로공사 측은 충남 공주와 충북 청주 등지 고속도로 유휴부지에도 영농창업 공간을 만들 계획이다.

고속도로 주변 '노는 땅'에 대학생 창업농 꿈 심는다

충남대 관계자는 "원예학과, 식물자원학과, 응용생물학과, 생물환경화학과, 농업경제학과 등 학생들이 다양하고 창의적인 창업 영농 아이템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