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성산대교에서 승용차가 난간을 뚫고 한강으로 추락해 운전자가 숨졌다.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28분께 서울 영등포구 성산대교에서 마포구청역 방향으로 달리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도로 오른쪽 인도로 돌진해 난간을 뚫고 한강으로 추락했다. 사고 지점에는 교량 보강 공사를 하기 위해 인도와 차도 사이 안전펜스가 제거돼 있었다. 소방 당국은 사고 직후 남성 운전자 A씨(40)를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오후 1시38분께 사망했다.

경찰은 "동승자가 있는지 소방 당국 등과 수색했지만 확인되지 않아 차량을 인양했다"며 "육안으로는 차량 내 동승자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실내에서 정밀 수색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폐쇄회로TV(CCTV) 등을 파악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수사할 예정이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