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오는 8월부터 급식대상아동이 도내 모든 일반음식점에서 차별받지 않고 당당하게 ‘아동급식카드(G드림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전면 개선한다고 21일 발표했다. 이는 2010년도부터 사용했던 G드림카드가 제휴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제휴가맹점을 확보해야 사용이 가능하고 시군의 업무과중과 음식점의 기피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다.


도 관계자는 "음식점 기피등의 이유로 전체 가맹점 1만1500개소 중 편의점이 8900개소(77%)를 차지하는 등 아동들이 일반음식점보다 편의점 위주로 사용하는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G드림카드가 마그네틱 카드 및 별도디자인으로 제작돼 사용자 외 제3자가 급식카드임을 알 수 있어, 사용 아동들에게 낙인감을 갖게 했고, PC에서만 가맹점과 잔액조회가 가능해 사용에 불편함이 있었다.

도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비씨(BC)카드사의 일반음식점 가맹점을 G드림카드에 자동연계 하는 방안을 마련해 1년 이상 농협은행 경기영업본부 및 중앙회, 비씨(BC)카드사와 지속적으로 협의한 끝에 지난 8일 시스템 개선에 대한 최종 합의를 이끌어 내 가맹점을 대폭 확대하게 됐다.

주요 개선내용은 비씨(BC)카드사의 모든 일반음식점 가맹점을 G드림카드에 자동연계하고, 기존의 마그네틱카드를 일반체크카드 디자인을 적용한 IC카드로 전면 교체해 제3자가 쉽게 알아볼 수 없게 했다. 또 모바일 앱을 개발해 아동들이 스마트폰 등을 통해 손쉽게 잔액을 확인할 수 있게끔 했다.

도는 시스템 개선이 완료되면 현재 G드림카드 가맹점이 기존 1만1500개소에서 약 12만 4000개소로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일반체크카드와 디자인이 동일해 아동의 낙인감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시스템 개선에 소요되는 비용 약 2억 원은 G드림카드시스템 운용기관인 농협은행 측에서 사회공헌사업의 일부로 부담할 예정이다.

도는 내달 중에 시군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3월부터 7월까지 시스템 구축 및 앱 개발을 완료하고, 7월부터 새로운 IC카드를 배부해 아동들의 방학 기간인 8월부터 개선시스템을 전면 시행할 계획이다.

도 결식아동 급식지원사업은 빈곤, 부모의 실직 등의 사유로 결식우려가 있는 18세미만 아동 약 6만 5000명에게 도와 시군이 예산을 부담해 식사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재명 도지사 취임 이후 도의 급식단가는 기존 1식당 4500원에서 6000원으로 대폭 인상됐다.

류순열 도 아동복지팀장은 “이번 G드림카드 시스템 전면개편은 급식아동들이 어느 곳에서나 차별 받지 않고 당당하게 식사할 수 있도록 해 사회구성원으로서 자신감을 갖도록 하기 위함이다”며 “이번에 많은 사용처 확보로 아이들이 보다 다양한 곳에서 질 좋은 음식을 섭취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