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서 격리치료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 총 44명 역학조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우한 폐렴' 환자 35세 여성 중국인의 상태가 안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이같은 사실을 21일 밝혔다. 입국 하루 전인 18일 발열과 오한, 근육통 증상을 보여 중국 우한시 병원에서 감기 진단을 받았던 이 환자는 19일 국내에 입국한 이후 이틀째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서 격리 치료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와 접촉한 승객 29명, 승무원 5명, 공항관계자 10명 등 총 44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접촉자 가운데 9명은 출국했고, 35명은 해당 보건소를 통해 모니터링을 시행 중이다. 현재까지 특이증상을 보인 접촉자는 없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전날보다 3명 추가됐다. 3명 가운데 2명은 의료기관 신고, 1명은 검역에서 확인됐으며 이들 모두 격리된 상태에서 검사가 진행 중이다.

박혜경 질본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은 "해외로 출국한 접촉자에 대해서는 매뉴얼에 따라 각 국가에 통보했다"며 "(국내에 체류하는) 접촉자에 대해서는 모니터링을 진행 중이고, 현재까지 특이증상을 보인 접촉자나 능동감시자 대상은 없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