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성남분당갑 김용 국회의원 예비후보3호선 연장 시 지하철 역사를 판교지역 내에 유치하는 방안을 교통분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고 21일 발표했다.


는 수서역세권 개발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수서차량기지 경기남부이전과 연계해 지하철 3호선 역사가 판교지역 내에 유치되도록 해 판교지역 교통문제를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2,3판교테크노밸리 및 16000가구에 달하는 신규택지 조성에 따른 변화에 적극 대비하겠다는 복안도 담았다.


김 예비후보는 또 월곶 판교선 서판교 구간 조기개통 성남도시철도(트램) 노선조정 추진 등도 교통분야 공약으로 제시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날 자신의 SNS대한민국의 심장, 판교지역이 교통지옥으로 전락하는 일만은 반드시 막아내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하고 분당판교지역 교통문제 해결에 대한 구상을 소개했다.

김 예비후보는 정책기자회견 이후 주민들로부터 교통현안에 대한 문의를 많이 받았다고 언급한 뒤 정책기자회견은 주민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가 분당판교지역의 교통문제라는 것을 절실히 느끼고, 하루빨리 해결책을 마련해야겠다는 다짐을 되새길 수 있었던 현장이었다라며 지하철 3호선의 연장 시 지하철 역사를 판교 내에 유치하는 방안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이어 현재 조성중인 제2,3판교테크노밸 리가 완공될 경우 판교지역 상주인구는 15만여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며, 판교인근 고등,금토,대장,낙생지구 등지에는 16000가구에 달하는 신규택지가 조성될 예정이라며 전망했다.


김 예비후보는 판교테크노밸리 확대와 판교인근 신규 택지개발이 계획되고 있어 교통대책이 절실한 지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모든 것을 고려한 광역적 교통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판교는 극심한 교통혼잡으로 아수라장이 되고 말 것이라며 "수서역세권 일대 개발추진을 위해 차량기지를 경기 남부권으로 이전하는 대신 지하철 3호선 연장 및 지하철 역사 신설등을 통해 경기 남부권에 광역교통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김 예비후보는 월곶 판교선 서판교 구간을 조기 개통하는 방안과 성남도시철도(트램)의 노선조정을 추진하는 방안도 공약으로 제시했다. 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