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대학생 봉사단, 인도네시아서 학교건축·교육 봉사

포스코 대학생봉사단 '비욘드'가 인도네시아 칠레곤에서 학교를 짓고 현지 학생들을 가르치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비욘드는 포스코가 글로벌 모범 인재 양성을 위해 2007년 창단한 대학생 봉사단이다.

이번에 인도네시아에 간 봉사단은 지난해 5월 선발된 '포스코 비욘드' 13기 100명과 포스코청암재단의 인도네시아 장학생 '인도네시아 비욘드' 20명 등 120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붕괴 우려가 있는 도서관을 재건축하고 개수대, 분리수거장, 비탈길 계단을 설치하는 학교 환경개선 활동을 벌였다.

2018년 시작한 포스코 스틸빌리지(Steel Village) 프로젝트에 하나로 신축한 학교의 마감 공정에도 참여했다.

아울러 인도네시아 청소년들이 환경문제, 에너지 재활용 등 사회문제에 관심을 가질 수 있게 '글로벌 시민교육'을 직접 기획하고 교육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