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미생물 연구·심장수술법 기여
'젊은의학자'엔 주영석·이용호 교수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제13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기초의학 부문에 이원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53), 임상의학 부문에 이재원 울산대 의대 흉부외과 교수(63)를 선정했다고 21일 발표했다. 젊은의학자부문에는 주영석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38)와 이용호 연세대 의대 내과 교수(40)가 선정됐다.
올해 아산의학상에 이원재·이재원 교수 선정

이원재 교수는 장내 미생물 분야가 주목받기 전인 2000년대 초부터 장내 미생물과 인체의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를 이끌어왔다. 장내 유익균이 생체의 성장을 촉진하고 장세포가 유해균을 제거하고 유익균을 보호하는 기전을 최초로 규명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재원 교수는 부정맥 수술, 관상동맥·심장판막 수술, 심장이식 등 성인 심장질환 수술법을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교수는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의 외과적 치료법으로 알려진 ‘콕스-메이즈 수술법’을 개선해 좌심방 기능 회복률을 60~75%에서 95% 이상으로 높였다.

주 교수는 일부 폐암이 흡연과 무관하게 폐세포의 염색체에 변이가 생겨 발병할 수 있음을 증명해 암의 예방, 진단, 치료법 개발에 기여했다. 이용호 교수는 근육량이 줄어드는 근감소증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의 직접적 연관성을 세계 최초로 입증했다.

시상식은 오는 3월 19일 오후 6시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다. 상금은 아산의학상 수상자가 각각 3억원, 젊은의학자 부문 수상자는 각각 5000만원이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