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교육인권경영센터 출범과 더불어 인권경영 선언문 마련 예정
경남 교육공동체 구성원들 "인권 보호·증진 위한 정책 필요"

경남의 학생·학부모·교직원 다수는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한 교육당국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오는 3월 교육인권경영센터 출범을 앞두고 지난해 10월 보름여 동안 도내 학생 5천673명, 학부모 8천437명, 교직원 3천210명 등 교육공동체 1만7천23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교육공동체 인권 보호와 증진을 위한 정책 필요성을 묻는 말에 학생 중 71.23%(4천41명), 학부모의 83%(7천2명), 교직원의 86.37%(2천695명)가 '매우 그렇다'고 답변했다.

학생과 학부모는 특히 '안전한 학교생활 (및 근무환경 보장)' 분야에서 인권 정책이 매우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이 항목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 응답률은 각각 70.47%, 91.77%로 다른 항목에 대한 응답률보다 더 높았다.

교직원 82.54%는 학생의 쉴 권리·놀 권리 등 교육공동체의 건강과 복지를 보장하기 위한 정책이 매우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도교육청은 이런 교육공동체 의견을 기반으로 오는 3월 전국에서 처음으로 교육인권경영센터를 출범한다.

도교육청 제2청사에 들어설 센터는 사무관, 장학사, 변호사, 상담사 등 전문 인력을 갖추고 각종 인권침해 사안으로 곤란을 겪는 교육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한 업무를 수행한다.

도교육청은 교육인권경영센터 설립을 앞두고 지난해 8월에는 학부모, 교직원, 교직단체 및 노조 추천 인사 등 20명으로 정책 수립 추진단을 꾸린 바 있다.

추진단은 교육인권경영 기본 정책 방향 등을 설정하고 교육인권경영 선언문과 지침의 초안을 작성했다.

선언문 등은 향후 확정해 발표될 예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룸에서 이런 내용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고 "교육인권경영은 학교 구성원의 인권 신장, 민주적 학교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목적"이라며 "교육인권경영센터가 늘어나는 인권침해, 교권침해, 학교폭력 등으로부터 교육공동체의 인권을 보호하고 증진하는 허브 역할을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