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올해 소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493억원을 투입하고 소공인 복합지원센터도 3곳 확충한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공인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의류 봉제나 금속 가공업 등 소규모 제조기업에 올해 493억원을 지원하고 22일부터 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올해 지원 규모는 지난해(419억원) 대비 75억원이 늘어난 것이다.

우선 중기부는 소공인 복합지원센터를 구축할 지자체 3곳을 선정한다.

복합지원센터는 소공인들에게 필요한 스마트장비를 구축하고 제품 디자인과 개발, 전시·판매, 온라인 마케팅까지 일괄적으로 지원하는 시설로, 중기부는 지난해에도 공모를 통해 서울 중랑구(의류제조)와 충남 공주시(섬유제조) 2곳을 선정해 지원한 바 있다.

올해 소공인 지원에 493억원 투입…복합지원센터 3곳 추가

또 소공인 집적지에 공용장비, 공동 창고·작업장 등 공동 기반 시설 8곳을 신규로 조성해 소공인들의 네트워크를 강화한다.

판로 개척과 온라인 수출을 위해 다양한 유통 플랫폼과의 협력을 지원하는 한편, 온·오프라인 몰 입점, 전시회 참가, 방송 광고 제작 등도 바우처 형태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수작업 위주의 공정을 개선하고 재고 관리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제조 공정에 사물인터넷(IoT)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시스템 구축에도 나선다.

중기부 관계자는 "제조업의 뿌리인 소공인이 자생력과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