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R 시스템으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신속 대응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을 차단하고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지역 입국자 정보'를 이달 10일부터 의약품안전사용 서비스(DUR) 시스템을 통해 병원과 약국 등 전체 요양기관에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심평원은 질병관리본부의 입국자 정보를 바탕으로 감염증 발생지역 입국자만 입국일로부터 14일 동안 DUR 팝업창으로 입국자 정보를 전체 요양기관에 알려주며, 요양기관은 환자 접수와 문진 단계, 의약품 처방 때 이런 감염증 발생지역 입국자 정보를 사전 확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확산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DUR 시스템은 의사와 약사가 처방·조제 시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약, 어린이·임신부가 먹으면 안 되는 약 등 의약품 정보를 실시간 제공해 부적절한 약물 사용을 사전에 점검·예방하는 서비스이다.

심평원, 중국 우한시 입국자 정보 의료기관에 실시간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