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에 적극 나서달라" 김지철 충남교육감 네팔 대사관 방문

충남교육청은 21일 김지철 교육감이 주한네팔대사관을 방문해 람 싱 타파 대리대사에게 교육봉사 활동 중 눈사태로 실종된 교사 4명에 대한 현지의 적극적인 구조활동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2015년 네팔 지진 이후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들이 현지 학교와 강당 등을 지어준 사례를 언급하며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람 싱 타파 네팔 대리대사는 올해가 네팔방문의 해임을 밝히고 국가 명예를 걸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고 도교육청은 전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주한네팔대사관에 이어 외교부와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실종 교사 구조작업에 속도를 내 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