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조업일수 고려하면 1월 수출 15개월만에 플러스 전환 예상"
1월 1~20일 수출 0.2% 감소…반도체 8.7%↑(종합2보)

1월 들어 20일까지 승용차, 무선통신기기 등의 부진으로 수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0.2% 줄었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은 257억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4천만달러) 감소했다.

조업일수(14.5일)는 작년 동기와 같았다.

품목별로는 반도체(8.7%), 석유제품(19.3%) 등의 수출은 늘었지만, 승용차(-6.8%), 무선통신기기(-6.2%), 선박(-42.1%) 등이 줄었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베트남(6.7%), 일본(5.6%), 홍콩(9.9%), 중동(35.0%) 시장에서 호조를 보였다.

반면 중국(-4.7%), 미국(-4.9%), EU(-4.3%), 싱가포르(-15.8%) 등으로의 수출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281억달러)은 작년 동기 대비 3%(8억3천만달러) 증가했다.

이에 따라 이달 들어 20일까지 무역적자 규모는 24억달러 정도다.

수입 품목 가운데 원유(14.7%), 석유제품(49.0%), 기계류(1.0%)는 늘고 가스(-2.7%), 석탄(-34.7%), 승용차(-19.7%)는 줄었다.

조익노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입과장은 "그동안 부진했던 반도체가 회복되고, 석유제품 수출도 개선 추세에 있다"며 "1월 전체적으로는 설 연휴 때문에 (작년 동기 대비 수출 증감률이) 마이너스(-)가 불가피하지만, 조업일수 영향을 제외한 1일 평균 수출 기준으로는 15개월 만에 처음 작년 동기 대비 플러스(+)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1~20일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0% 감소했고, 조업일수를 반영한 1일 평균 수출액은 5.1% 줄었다.

12월 전체 수출 감소율은 5.2%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