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인천발 국제선 '순항 중'…평균 84% 탑승

에어부산이 새로운 성장의 발판으로 삼기 위해 진출했던 인천발 국제선 노선이 순항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11월 인천공항 첫 취항 이후 지금까지 인천 출발 동남아 노선의 평균 탑승률이 84%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지난해 11월 12일 인천∼닝보 노선에 취항하며 인천발 국제선 운항을 시작했다.

이후 선전, 청두, 세부, 가오슝 노선에 잇달아 취항하면서 지금은 중국·필리핀·대만 등 3개국 5개 도시를 운항하고 있다.

인천∼세부와 인천∼가오슝 노선은 낮 시간대에 편성해 여행객 선택의 폭을 넓혔고 부산 출발 노선과 연계도 가능하면서 평균 84% 수준의 탑승률을 기록 중이다.

에어부산 단독 노선인 인천∼닝보 노선은 중국 인바운드 관광객이 몰리면서 80% 중반대 탑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15일 신규 취항한 인천∼청두 노선은 첫 취항 편이 94% 탑승률을 기록할 정도로 기대를 모은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넓은 좌석 간격, 차별화된 서비스, 검증된 안전성 등으로 수도권 이용객들에게 인정받고 있다"며 "비교적 비행시간이 긴 동남아 노선의 경우 넓은 좌석 간격으로 인한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에어부산은 3월 도입 예정인 차세대 항공기(A321 NEO LR)를 활용해 인천발 노선을 확대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