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린 숙박비를 독촉하는 것에 앙심을 품고 모텔에 불을 지른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밀린 숙박비 독촉에 화나 모텔 방화한 50대 입건

서귀포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A씨(50)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9시 9분께 서귀포시 서귀동의 한 모텔 2층 복도에 놓여있던 매트리스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밀린 모텔 숙박비를 독촉하는 데 화가 나 술을 먹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 화재로 투숙객 B씨(35) 등 4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건물 일부가 불에 타면서 소방서 추산 1천3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