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서 폭발물 의심 신고로 경찰특공대 수색 소동

21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 모전교 인근에서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건이 발견됐다는 112 신고가 들어와 경찰 특공대가 수색에 나서는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5분께 인도 가로등에 예전에 없던 카메라가 달려있고 이 카메라에는 수상한 상자가 연결돼 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경찰이 곧바로 경찰 특공대와 탐지견 1마리 등을 투입해 상자를 확인한 결과, 폭발물은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모전교 남측과 북측에 1개씩 놓인 노란색 상자에는 '교통량 조사'라는 문구가 쓰여 있었다.

신고는 모전교 인근 건물에 입주한 주한 이스라엘대사관 측에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차적으로 확인하기에는 서울시에서 설치한 교통량 측정 카메라로 보인다"며 "관계부처 등을 통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폭발물 의심 신고로 모전교에서 청계광장 방면 차량 통행이 일부 통제됐으나 오전 9시50분께부터 재개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