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설명절 맞아 사회복지시설 89곳 위문품 전달

울산시는 설을 맞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회복지시설 89곳, 2천719명을 대상으로 위문 행사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시설별로는 아동복지시설(11곳), 노인복지시설(50곳), 장애인복지시설(11곳), 여성복지시설(9곳), 청소년복지시설(6곳), 보건시설(1곳), 노숙자 쉼터(1곳) 등이다.

시는 이들 시설에 문화상품권, 목욕용품, 생활용품, 종합영양제, 기저귀 등 15가지 위문품을 전달한다.

송철호 시장은 22일 울산참사랑의집을 방문해 위문품을 전달하고 시설 생활자와 종사자들을 격려한다.

앞서 김석진 행정부시장과 이형우 복지여성건강국장은 21일 혜진원, 울산양육원을 각각 찾아 위문한다.

시 관계자는 "울산시는 어려운 이웃이 소외되지 않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도 지역경제가 어렵지만, 정이 가득한 나눔 문화를 확산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