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고백
이송된 대학병원에 사과하기도
악플에 '몸살'…증거 수집 중
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사진=인스타그램

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사진=인스타그램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밝히면서 관련 내용에 대한 악플에 큰 충격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한서희는 지난 1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었다고 고백했다.

극단적 선택 시도 이후 이송된 대학병원 관계자들에게 폭언을 했다고 밝히면서 병원 측에 사과했다.

그는 "정말 변명같겠지만 생각이 전혀 안난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한서희는 "의사가 구하라 친구 아니냐며 폐쇄 병동 입원을 권유했다. 이 일을 아무데도 알리지 않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고백 "구하라 친구아니냐며, 폐쇄병동 입원 권유"

이후 한서희는 악플러로부터 충격적인 메시지를 받게 됐다. 한 네티즌은 "한서희씨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며 "거기선 행복하세요"라고 했다. 살아있는 이에게 명복을 비는 메시지를 전한 것이다.

한서희는 "네이버 기사 댓글 악플 PDF로 보내주시면 됩니다"라며 "내가 관종? 사람은 누구나 관심을 원해. 너네에겐 아무도 관심을 안가지고 난 유명한게 그 차이야. 누가 유명해지고 싶대? 너네 인생 좀 살아"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서희 극단적 선택 시도 고백 "구하라 친구아니냐며, 폐쇄병동 입원 권유"

한 소속사의 연습생이었던 한서희는 빅뱅 탑, 비아이 등과 마약 사건에 연루돼 화제의 인물이 됐다. 이후에도 몬스타엑스 원호 채무 의혹 등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이후 '얼짱시대' 출신 정다은과 동성애 사실을 고백했다가 데이트폭행 사건을 폭로하기도 했다. 최근 구하라의 납골당을 찾아 근황을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