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상 잠복기' 입국환자 우려…발열·호흡기증상 신고 강화해야"
전문가들, '우한 폐렴' 확산 가능성에 무게…"조기발견 중요"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가 처음 발생하면서 국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 감염내과 전문가들은 국내외에서 우한 폐렴 환자가 빠르게 확산하는 상황을 고려할 때 국내에 추가 환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최대 연휴인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수억명의 대이동이 시작돼 국내에 감염자가 입국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제한적이지만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하다고 알려진 만큼 감염자에 의한 확산도 배제할 수 없다.

이재갑 한림대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중국 내에서도 베이징, 선전에서 확진 환자가 나오는 것을 봤을 때 국내 환자 유입을 배제할 수 없다"며 추가 환자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 역시 "중국과 인적 교류를 중단할 수 없는 상황에서 우한발 폐렴 환자는 산발적으로 확인될 수도 있다"고 진단했다.

또 전문가들은 환자 유입 자체를 막을 수 없지만, 이들이 지역사회에서 활동하며 바이러스를 전파하지 않도록 조기발견에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검역단계에서 걸러지지 않는 '무증상' 잠복기 환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했더라도 발열이나 기침과 같은 증상이 없을 경우 검역 단계에서 걸러낼 수 없기 때문이다.

또 이전에 증상이 있었더라도 감기로 오해해 해열제 등을 먹고 열이 내렸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검역 단계에서 확인되지 않더라도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감시 기능을 강화하고, 의심 증상 발생 시 보건당국에 신고하도록 철저히 안내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이 교수는 "초반에 환자를 빨리 확인하기 위해서는 중국을 방문하고 입국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며 "의료기관에서도 환자를 잘 선별할 수 있도록 보건당국의 지침을 잘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도 "공항에서 나올 때는 증상이 없다가도 국내에서 머물다 발병할 수 있다"며 "사전에 안내를 철저히 해서 증상이 발생하면 여러 병원을 전전하기보다는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에 즉시 연락해 행동 지침을 전달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