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센터장 사의 표명…권역외상센터 운영 기로에

이국종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사진)이 유희석 의료원장과의 갈등 끝에 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난다.

이 교수는 20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조만간 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고 센터 운영에도 관여하지 않겠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임 이유를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최근 불거진 아주대의료원과의 갈등이 주요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설립 때부터 현재까지 이 교수가 운영에 큰 역할을 해와 그가 사임할 경우 센터 운영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교수 관련 논란은 지난 13일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돼 이 교수와 의료원 사이에 센터 운영을 두고 겪은 갈등이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이 교수는 병원 측에 아직 센터장 사임 의사를 직접 밝히지는 않았지만 해군 파견 업무 후 다음달 1일 센터에 출근하면 자신의 의사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