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靑서 공약 도움 받았는지 추궁
'靑 선거개입 의혹' 송철호 첫 검찰 출석

송철호 울산시장(사진)이 ‘청와대 선거개입 및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20일 검찰에 처음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송 시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송 시장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피의자 신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송 시장에게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로부터 공공병원 건립 등 자신의 공약 수립과 이행 과정에서 도움을 얻었는지 여부를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송 시장이 장환석 전 선임행정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과 만나 공약을 논의한 정황을 파악한 상태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