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불기소" 주장한 심재철 검사 누구?…후배들 "당신이 검사냐" 항의

심재철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51·사진)이 최근 조국 사건과 관련해 '불기소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후배들은 공개된 자리에서 "당신이 검사냐"고 항의한 것으로 전해져 파장이 일고 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심재철 신임 대검 반부패부장은 서울동부지검의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과 관련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재판에 넘기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17일 조 전 장관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앞서 지난달 27일 서울동부지법은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지만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법치주의를 후퇴시켰다"고 밝힌 바 있다.

심재철 신임 반부패부장은 2017년 8월부터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정책기획단 단장으로 일하다 이듬해 7월 법무부 대변인을 맡았다. 지난해 8월 서울남부지검 1차장검사로 자리를 옮겼다가 추미애 장관 인사청문회 팀장을 거쳐 지난 8일 한동훈 차장검사에 이어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에 보임됐다.

심재철 반부패부장은 지난해 6월 법무부 대변인 시절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을 대신해 검찰 과거사위원회 활동 종료와 관련해 기자회견에 나섰다가 '나홀로 기자회견'을 벌인 일이 있다.

박 전 법무부 장관이 '장자연 리스트' 사건 등을 조사한 과거사위 활동과 관련해 질의응답을 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았다고 판단하자 기자들이 기자회견 자체를 보이콧했기 때문이다.

검찰 내부에서 '강력통'으로 통했던 심재철 반부패부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선 직접 수사 업무보다 기획 업무를 많이 맡았다. 서울대 학창시절 학생운동 조직인 '법사학회' 출신이었던 점이 이번 정부 들어 중용된 배경이라는 주장도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