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푸르나 교사 실종
지형 험하고 눈 쌓여 수색에 '난항'
기존 경찰·주민 수색팀 20명에 전문인력 6∼10명 보강

네팔 당국 육상·항공 수색에도 발견 못해
외교부 신속대응팀 오늘 추가 파견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눈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교사들을 찾기 위해 현지 전문 인력이 추가로 투입된다.

19일 주네팔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날 오전부터 재개될 사고 현장 수색에는 구조 경험이 많은 경찰 전문 인력 6∼10명이 추가로 동원된다.

전날에도 현지 지리를 잘 알고있는 주민 13명으로 구성된 3개 수색팀과 지역 경찰 7명이 수색에 나섰으나 사고 현장 지형이 험하고 눈이 4∼5m가량 쌓여 있어 수색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네팔 구조당국은 현장 인근 촘롱 지역의 구조 전문 경찰 인력 30명을 더 추입하고 구조 작업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정부는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과 함께 비상대책반을 가동하고 있다.

실종자 가족 6명은 지난 18일 오후 카트만두에 도착했지만 사고 현장으로 이동 하는 것도 쉽지 않은 상태다.
주네팔한국대사관 도착한 신속대응팀  /사진=연합뉴스

주네팔한국대사관 도착한 신속대응팀 /사진=연합뉴스

카트만두에서 포카라로 가는 공항편은 악천후로 최근 자주 결항되고 있고 차량으로 가려면 평소 7~8시간이 걸린다. 이마저도 길이 끊어져 접근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는 지난 17일 오전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에서 발생했다.

교사 9명은 데우랄리를 향해 걸어가다 좋았던 기상상태가 폭설과 폭우로 급변한 것을 보고 하산을 결정했다.

선두그룹에 속한 교사 4명과 가이드 2명이 먼저 내려가고 그 뒤로 교사 5명과 가이드가 뒤를 따랐으나 그로부터 얼마 지나지 않아 눈사태가 발생했다.

선두그룹 6명은 눈사태에 휩쓸렸고 뒤따르던 일행은 신속히 몸을 피했다. 하지만 교사 이모(56·남), 최모(37·여), 김모(52·여), 정모(59·남) 씨는 이를 피하지 못하고 실종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