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에서 눈사태
충남 교육청 소속 교사 4명 실종
"주말 맞아 트레킹 나섰다가" 연락 두절

"현지 날씨 안 좋아, 헬기 못 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충남 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실종됐다. 하지만 현지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다.

외교부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레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 지역에 눈사태가 발생해 해 한국인 9명 중 5명이 안전하게 대피하고 4명이 실종됐다고 18일 밝혔다.

실종된 한국인은 네팔로 교육 봉사를 떠난 충남 교육청 소속 교사들이다. 충남 교육청은 이날 "소속 교사 11명이 지난 13일부터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학교에서 교육 봉사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건강 문제가 있었던 2명을 제외하고 9명이 주말을 맞아 안나푸르나 트레킹에 나섰고, 기상 상황이 급격히 악화돼 4명과 5명으로 나눠 하산했다"고 전했다.

실종된 4명은 현지 가이드와 함께 먼저 출발했다. 하지만 산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후에 출발한 5명은 현지 대피소에서 안전하게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다만 통신 상태가 원활하지 않아 상황 파악엔 어려움을 겪고 있다.
네팔로 해외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사진은 2017년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모습./사진=EPA

네팔로 해외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한국인 4명이 눈사태로 연락이 두절됐다. 사진은 2017년 네팔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모습./사진=EPA

이들의 사고 소식은 한-네팔 관광 및 트레킹 운영 협회 사무총장이 17일 오후 3시께 주네팔대사관에 연락하면서 알려졌다. 이후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네팔 당국에 신속한 실종자 수색 요청, 본부 신속대응팀 파견, 가족 지원 등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

충남 교육청 역시 사고 발생 접수 즉시 교육청에 사고상황본부를 꾸리고, 사태 파악과 현장 지원을 위해 인원을 급파했다.
한국인 4명 실종된 안나푸르나 데울라리 지역 /사진=연합뉴스

한국인 4명 실종된 안나푸르나 데울라리 지역 /사진=연합뉴스

사고 현장은 네팔 중부 히말라야 인근 포카라시에서 도보로 3일 가량 이동해야 하는 지점이다. 하지만 며칠째 폭설로 기상 여건이 좋지 않은 상태다. 네팔 경찰구조팀도 18일 오전 현장으로 급파됐지만 접근이 어려워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포라카로 가는 항공편도 악천후로 결항되고 있다. 차량으로 이동시 평소 7~8시간 정도 걸리는데, 곳곳에 길이 끊어져 접근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사건 발생 직후 헬기 수색을 요청했으나 현지 날씨가 좋지 않아 오늘 오전까지 헬기가 못뜨고 있는 상태"라며 "현지 기상이 좋아지는 대로 헬기 수색을 우선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전문구조대 역시 걸어서 현장에 접근한 후 수색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실종자 가족과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이날 함께 네팔 현지로 이동한다.

한편 같은 시각 안나푸르나 트레킹에 나선 전남 지역 학생들과 인솔교사들도 폭설과 산사태로 긴급 대피한 사실이 알려졌다.

전남 교육청은 "미래도전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에 나선 강진 청람중과 곡성 한울고 소속 21명의 학생와 교사 원정대원들이 전날 마차푸차레 베이스캠프(3700m)로 향하던 중 3000m 지점에서 폭설과 눈사태를 보고 곧바로 철수했다"고 전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