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보좌관, 성추행 혐의 입건
선거 캠프 취업 명분으로 접근
사건 당일이 두 번째 만남
술 취한 여성에게 성추행
경찰은 노래방에서 30대 여성을 성추행한 국회의원 보좌관을 상대로 수사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

경찰은 노래방에서 30대 여성을 성추행한 국회의원 보좌관을 상대로 수사에 나섰다고 17일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와 무관)

경찰이 노래방에서 30대 여성을 성추행한 국회의원 보좌관을 상대로 수사에 나섰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17일 강제추행 혐의로 자유한국당 소속 모 국회의원실 보좌관 A 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5일 오후 9시 30분 인천 연수구 한 노래방에서 술에 취한 30대 여성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선거 캠프에 취업시켜 주겠다며 B 씨에게 접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캠프 취업 문제로 과거 B 씨를 한 차례 만났으며 사건 발생 당일은 두 번째로 본 날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성폭력 피해자 지원시설인 '해바라기센터'를 통해 B 씨를 조사한 뒤 A 씨도 소환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발생) 신고가 들어왔기 때문에 일단 A 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했다"면서 "조사 후에 혐의가 사실인지 판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