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남부 앨라배마주에서 3~11세 아동 4명이 집안에 있는 우리에 갇힌 상태로 학대당하다가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고 CNN·NBC 방송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미 가정집서 3~11세 아이 4명 우리에 가둬 학대…엄마 등 체포

리카운티 경찰은 최근 복지 점검을 위해 방문한 가정에서 3, 4, 10, 11세 아동이 나무로 만든 우리 두 곳에 자물쇠가 채워진 채로 갇혀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이들이 우리에 여러 차례 갇힌 것으로 보였으며, 학대당한 흔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 가정에는 8개월 된 영아도 있었는데 이 영아는 감금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파멜라 드로리스 본드(66), 제임스 H.본드(69), 카일라 미셸 만(30) 등 남녀 3명을 가중 아동학대 혐의로 체포했다.

이들은 학대당한 아이들의 엄마와 조부모라고 NBC 방송이 전했다.

미국에서는 지난 2018년 초 캘리포니아주 리버사이드에서 쇠사슬에 묶인 상태로 잔혹하게 학대당한 13남매가 발견돼 충격을 준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