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출마 강원 공직자 2명 사퇴…보궐·재선거 지역 '들썩'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공직자 사퇴시한인 16일까지 강원에서는 2명이 사직서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에 따르면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위해 이날까지 사직한 도내 공직자는 정만호 강원도 정무부지사와 산하기관인 강원연구원 육동한 원장 2명으로 파악됐다.

정만호 전 강원도 경제부지사는 지난 13일 일찌감치 명예퇴직 후 더불어민주당 복당과 함께 출마 선언을 공식화했다.

양구 출신인 정 전 부지사는 황영철 전 국회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무주공산이 된 홍천·철원·화천·양구·인제 선거구에 출마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날 이임식을 한 육동한 강원연구원장도 총선 출마를 예고한 상태다.

5년여간 강원도의 싱크탱크인 강원연구원을 이끌어온 춘천 출신 육 전 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입당과 함께 분구 가능성이 높은 춘천 선거구에서 출마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현직 지자체장의 직위 상실과 당선 무효로 재보궐 선거가 확정된 지역에서는 공직자들의 출마 움직임이 거세다.

다만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또는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려면 3월 16일까지 사직하면 되기 때문에 아직 사퇴시한은 여유가 있는 상황이다.

한규호 전 군수의 뇌물수수죄 확정판결로 일찌감치 군수 보궐선거가 확정된 횡성지역은 일부 광역의원 등이 출마 예상자로 거론된다.

박두희 전 횡성군수 권한대행(부군수)은 지난해 명예퇴직하면서 출마가 예상됐으나 불출마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이경일 고성군수의 선거법 위반 대법 확정판결로 재선거가 확정된 고성지역도 공직사회를 중심으로 술렁이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총선 출마를 위해 사퇴한 공직자는 도내에서 그리 많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재보궐 선거구는 지방의원들이 체급을 올리거나 부단체장 등 공직자의 출마 가능성도 점쳐져 복잡하게 전개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총선 출마 강원 공직자 2명 사퇴…보궐·재선거 지역 '들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