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 의대 교수회, "욕설 논란 의료원장 즉각 사임하라"
직장 내 괴롭힘 예방 시스템 구축 등 3개 요구사항 전달
'국민 청원' 이어 "나도 욕설 들은 적 있다" 증언 나오기도
아주대 의대 교수회는 16일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을 퍼부은 유희석 의료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대 의대 교수회는 16일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을 퍼부은 유희석 의료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유희석 아주대병원 의료원장에 대해 아주대병원 교수들이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유 원장은 외상센터 운영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한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16일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는 최근 욕설 논란을 빚은 유 원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교수회는 이날 "직장 내 괴롭힘이 문제"라면서 "유희석 의료원장이 사과하고 물러나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고, 유 원장의 즉각 사임을 요구했다.

교수회는 "아주대 병원은 지난 25년간 경기 남부 지역의 의료거점병원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지난해에는 뉴스위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다"면서 "병원 평판도 상승에 있어 전체 교직원의 노력과 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가 크게 기여했다는 사실은 아무도 부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킨 유 의료원장의 행동은 의료원 입장에서도 묵과해선 안 되는 행동"이라면서 "유 의료원장은 이 교수와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즉시 의료원장에서 물러가라"고 강조했다.

언어폭력은 사건의 동기나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그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으로, 직장 내 괴롭힘의 '전형적인 예'라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교수회는 △유희석 원장의 사과와 원장직 사퇴 △직장 내 괴롭힘이라는 문제의 본질 회피하려는 시도 배격 △직장 내 괴롭힘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등 3가지 요구사항을 병원 측에 전달했다.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다른 의견을 묵살하고 반대 의견을 강압적으로 억압하는 의료원의 풍토를 타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달라는 것.

이번 논란은 이 교수가 해군 순항 훈련에 참여 중이던 지난 13일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욕설을 하는 대화가 담긴 녹음파일이 공개되면서 불거졌다.

녹취록을 공개한 이 교수는 병원 측이 외상환자 치료를 노골적으로 막고 있다고 여러차례 불만을 표시했고, 외상환자 병실 지원 요청에도 병원 측이 이를 거부했다고 지적해왔다.

반면 유 원장 측은 이 교수가 무리하게 헬기 이송을 늘려 병원 경영을 어렵게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아주대병원 측은 이 교수가 내세운 주장들에 대해 사실 여부를 정리해 다음주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녹취록이 공개된 다음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유 원장의 책임을 물어달라는 국민청원이 등장했고, 병원 내부에서는 "나도 유 원장에게 욕설을 들은 적 있다"는 '욕설 미투' 증언이 나오는 등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